충치치료, 자연치아 회복에 초점 맞춘 진료가 중요

충치치료, 자연치아 회복에 초점 맞춘 진료가 중요

초기 충치는 치아 사이 또는 평평한 면에 생겨 육안으로도 확인하기 어렵다. 별다른 증상도 없어서 충치를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충치가 신경까지 번지면 매우 큰 고통을 느끼게 된다. 초기의 충치는 간단히 제거 가능하지만 신경을 건드린 충치는 최소 2회 내원해야 하며 비용적 부담도 배가한다. 충치의 종류와 치료방법을 통해 충치치료 치과를 찾아야 하는 이유를 알아봤다.

충치는 국민적인 구강 질환으로 통한다. 충치의 정확한 병명은 '치아 우식'으로 깊이에 따라 법랑질 우식, 상아질 우식으로 구별된다. 상아질 우식은 더 깊게 진행된 충치를 의미한다. 충치가 깊을수록 시리거나 통증을 느낄 확률이 높아진다.

충치는 발생 위치와 크기 그리고 깊이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진다. 충치는 법랑질, 상아질, 신경조직 순으로 진행되며 그 정도가 심해진다. 초기 법랑질에 생긴 충치는 치료 시 통증도 거의 없다. 일반적으로 범위가 넓지 않고 깊지 않은 경우, 충치를 제거한 후 바로 치아색 재료 레진으로 빈자리를 충전하여 치료를 마무리할 수 있다. 간단한 치료인 만큼 대부분 당일로 해결된다.

충치의 범위가 넓고 깊거나, 치아와 치아 사이 옆면까지 진행된 경우는 레진으로 치아 형태를 복원해주기 어렵다. 그래서 본을 떠서 메우는 재료를 만든 후 수복해야 한다. 흔히 말하는 신경 치료가 이런 경우다.

광명 철산 장재우 원장은 “충치가 신경까지 깊어지면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경우에 따라 신경치료가 필요하기도 하다”며 “신경치료는 신경을 제거하는 치료다. 신경을 제거하고 충전하며 소독하는 여러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치료 기간이 긴 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신경치료를 하면서 치아는 많이 약해지기 마련이다. 더군다나 충치의 면이 넓은 상태에서 신경치료까지 했다면 이미 치아의 대부분이 없어진 상태여서 충격에 저항하거나 저작력 자체도 약해져 치아의 본래 기능을 회복하기가 많이 어려워진다. 따라서 반드시 치아를 씌우는(금니, 도자기, 지르코니아 등의 소재로 된 크라운) 적절한 수복이 이루어져야만 하는 것이다.

이종민 기자 (jongmin1@ciobiz.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