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양치습관 나쁘다

국민 10명 중 7명, 양치습관 나쁘다

국민 10명 중 5명은 하루 평균 1~2번만 양치질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필립스코리아와 대한예방치과학회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7 대한민국 구강건강 및 양치습관 실태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본인 양치습관을 '보통' 이상으로 평가하는 경우가 75.7%다. 하루에 양치 1~2번만 하는 경우가 49.8%였다. 하루 3번 43.1%, 4번 이상은 7.1%에 그쳤다. 하루 평균 양치 시간은 3분 미만이 51.1%, 3분 이상은 34.4%, 4분이상은 12.8%로 조사됐다.

'잇몸병이 전신질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응답은 74.7%였다. 전문가로부터 양치교육을 한번도 받지 않았다는 응답이 53.9%였다.

구강건강을 위해 치아 사이와 잇몸을 꼼꼼히 닦는 '치간 세정'이 중요하다. 치간 세정을 위한 양치도구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5.1%로 높았다. 치실을 사용하고 있다는 응답이 36%였다. 치간칫솔은 31%, 치간세정기는 6%, 음파칫솔은 2%에 그쳤다.

신승철 대한예방치과학회 회장(단국대 예방치과 명예교수)은 “치아 표면을 닦는 것이 양치질의 전부라는 기존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잇몸까지 닦고 관리하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치주질환을 방치하면 심혈관계 질환, 저체중아 출산, 당뇨, 폐질환 등 각종 전신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 이규환 분당서울대병원 건강증진센터 치과클리닉 교수는 “잇몸이 붓고 피가 나 혈관이 혈리면 그 안으로 균이 들어가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등 악영항을 미친다”며 “올바른 양치 습관을 통해 구강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