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등 롯데 매장에서 카카오톡으로 주문한다

롯데리아 등 롯데그룹 오프라인 매장에서 카카오톡 음성인식 서비스로 주문한다. 인공지능(AI)으로 복잡한 주문도 한 번에 처리 가능하다. 챗봇이 메뉴 선택을 돕는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대표(오른쪽)와 강성 카카오 부사장이 MOU 교환 후 기념촬영을 했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대표(오른쪽)와 강성 카카오 부사장이 MOU 교환 후 기념촬영을 했다.>

롯데정보통신과 카카오톡은 21일 롯데월드타워에서 모바일 키오스크·음성주문·AI 플랫폼을 활용한 신사업 발굴 협력을 체결했다.

모바일 키오스크는 고객이 카카오톡 메신저로 손쉽게 상품을 주문하는 서비스다. 대기줄이 길게 늘어선 카운터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원하는 자리에 앉고 카카오톡으로 주문이 가능하다. 결제도 한 번에 처리한다. 주문한 상품이 나오면 알림도 카카오톡으로 전달한다. 알람벨을 주고받거나 픽업 코너에서 기다릴 필요가 없다.

음성 주문서비스는 AI기반으로 작동한다. 롯데정보통신 빅데이터 플랫폼과 카카오 통합 AI플랫폼인 '카카오 I'의 음성엔진 기술을 융합했다. 고객은 계산대에서 말로 주문하는 것과 동일하게 카카오톡 음성으로 주문한다.

대화 엔진(챗봇) 기술도 도입해 실제 사람과 대화하듯 진행한다. AI플랫폼을 이용해 고객이 실제 매장 내 카운터에서 주문하는 것과 같은 환경을 제공해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고객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체험하도록 롯데그룹 오프라인 매장 위주로 사업을 확장한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카카오에 롯데정보통신 기술을 융합해 편리함을 더해줄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했다”면서 “커피 전문점, 햄버거 체인점 등 고객이 손쉽게 접하는 외식사업을 시작으로 백화점·마트·편의점 등 유통과 호텔·시네마 등으로 협력 분야를 확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임지훈 대표는 “이번 협력으로 모바일, 자동차, 아파트뿐 아니라 롯데그룹 오프라인 매장 등 일상생활 속에서 카카오톡을 활용하게 됐다”면서 “카카오 플랫폼과 기술로 생활 속 즐거움과 편리함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