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엘-KOTRA, 스타트업 육성 '그랜츠포앱스 코리아' 개최

바이엘-KOTRA, 스타트업 육성 '그랜츠포앱스 코리아' 개최

바이엘코리아와 코트라(KOTRA)는 19일 서울 청담 펜타리움에서 '2017 그랜츠포앱스 코리아' 최종 선정 스타트업들과 '데모데이(사업 아이디어 발표회)'를 개최했다.

그랜츠포앱스 코리아는 디지털 헬스케어 및 스마트팜(지능형 농장)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이다. 지난 5월 그랜츠포앱스 코리아로 급속냉각마취 의료기기 개발사 리센스메디컬, 생체 신호 측정 웨어러블 기기 개발사 스카이랩스, 반려동물 건강 생활을 돕는 펫 테크 기업 고미랩스 등이 선정됐다.

데모 데이에서는 3개월간 육성 프로그램을 마친 3개 스타트업들이 투자자를 대상으로 사업 발표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바이엘 임직원, 코트라 임직원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올해 시작한 그랜츠포앱스 코리아는 스타트업들에게 임상시험, 복잡한 규제, 마케팅 전략 등 관한 맞춤형 컨설팅 및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매주 각 분야 바이엘 전문가들이 헬스케어 관련 지식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멘토링을, 코트라에서는 투자 유치, 마케팅, 제품 인증, 임상시험, 제품 디자인 등 컨설팅을 스타트업 상황에 맞게 제공했다.

잉그리드 드렉셀 바이엘코리아 대표는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바이엘과 스타트업이 창의적 아이디어를 교환하며 함께 성장하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그랜츠포앱스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지난 2014년부터 시작된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우수 스타트업을 찾아 아이디어를 구현하도록 지원한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