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전자정부, 키르기스공확국에 전파

우리나라 전자정부가 중앙아시아 키르기스공화국에 전파된다.

행정안전부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과 밀란 오물라리에브 키르기스공화국 정보기술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이 전자정부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협약은 국가적 디지털 개혁 프로젝트 '타자쿰(Taza Koom)'을 발표한 키르기스공화국 요청으로 성사됐다. 키르기스공화국은 타자쿰 프로젝트 발표 후 전자정부를 확대한다.

4월 표준 전자여권을 도입했다. 주민등록 데이터베이스(DB)화와 전자서비스 포털을 구축한다. 행안부는 키르기스공화국과 전자정부 인력교류, 모범사례 공유, 역량개발 사업을 펼친다. 키르기스공화국 전자정부 구축·운영에도 협력한다. 키르기스공화국 업무협약은 중앙아시아에서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에 이어 세 번째다.

우즈베키스탄과 업무협약 후 전자정부협력센터를 설립해 2013년~2015년 공동 운영했다. 1억4000만 달러 이상의 전자정부 사업을 수출하는 등 좋은 성과를 거뒀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전자정부 경험과 기술을 전수해 한국의 전자정부시스템 해외 진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