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대화형 AI 선보인다...B2B 시장 공략

김종필 삼성SDS 상무가 5일 서울 잠실 삼성SDS 본사에서 '대화형 AI 브리티'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김종필 삼성SDS 상무가 5일 서울 잠실 삼성SDS 본사에서 '대화형 AI 브리티'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삼성SDS가 대화형 인공지능(AI) 플랫폼을 선보였다. 제조, 금융, 서비스업 등 기업 AI 시장을 공략한다.

삼성SDS는 5일 서울 잠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화형AI 플랫폼 '브리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브리티는 자연어로 대화해 고객이 요청하는 업무를 지원하고 수행하는 지능형 비서다. 사용자가 요청하는 업무 처리를 위해 자연어 이해와 추론·학습이 가능한 대화형 AI엔진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는 소개했다. 복잡한 중문 문장이라도 사용자 질문의도를 분석해 질문자 의도에 맞는 답변을 제공한다.

음성 대화도 지원한다. 카카오, 라인 등 모바일 메신저와 PC, 전화, 스마트폰 등 하드웨어 관계없이 적용 가능하다. 기존 대화형 AI에 비해 구축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한다.

기업 내 활용도가 높다. 내부 인트라넷과 연계해 임직원이 가상 비서로 활용한다. 미팅 일정, 회의실 예약 등을 음성으로 쉽게 확인한다. 개발 운영 관리를 위한 데브옵스도 구현한다. 문자인식 기술을 결합해 모바일 자동청구 서비스도 가능하다.

브리티는 2014년부터 국내와 미국 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자연어 처리 엔진과 학습 모델을 적용했다. 삼성SDS 관계자는 “5월부터 삼성SDS를 포함한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일정, 출장, 근태, 식단 메뉴 등 공통으로 필요한 정보 서비스를 브리티로 처리했다”며 성능 검증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SDS는 수치나 로그데이터를 분석해 패턴인식이나 결과 예측 등을 수행하는 '브라이틱스 AI'와 이미지나 동영상을 분석해 개체인식과 장면 이해 등을 수행하는 시각 AI를 발표했다. 대화형 AI 브리티를 더해 금융, 제조, 서비스업 등 다양한 기업시장(B2B)을 공략한다.

AI 분야 투자도 강화한다. 최근 AI기술 개발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애플, 야후 등 글로벌 정보통신(IT)기업에서 AI 분야 기술과 경험을 갖춘 이치훈 상무를 영입했다.

김종필 삼성SDS 개발센터장은 “브리티는 이미 여러 업종에서 다양한 응용서비스로 구현 중”이라면서 “고객 제품과 서비스를 혁신하는 플랫폼 서비스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