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민관합동 빅데이터TF 회의 개최…2021년까지 112개 분야 공공데이터 구축

행정안전부는 2021년까지 112개 분야 지능·융합형 공공데이터 구축·개방을 확대한다. 연내 인공지능(AI) 의료영상 등 15개 분야 국가데이터 개방을 추진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계청은 '제3차 민관 합동 빅데이터 TF' 회의를 30일 개최했다. 빅데이터 업무 추진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공공/민간 빅데이터 활성화 지원을 위해 작년 12월 출범했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 김용수 과기정통부 2차관, 황수경 통계청장이 공동팀장이다. 중앙/지자체, 공공기관, 민간기업, 학계 전문가 40명이 참여한다.

3차 회의에서는 부처합동(행안부, 과기정통부, 통계청)으로 부처별 빅데이터 추진방향과 계획을 공유했다. 빅데이터 산업활성화 위한 진흥정책과 규제개선 필요 사항을 논의했다.

창업 콜라보 프로젝트, 창업 경진대회 등을 통해 공공데이터 활용기업을 육성한다. 창업을 지원해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 등 공공데이터 활용을 확대한다. 공공데이터 활용 민간 주도 협의체인 '오픈데이터포럼'을 운영한다. 사회현안에 관한 유의미한 데이터를 상시 발굴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데이터 관리체계와 빅데이터 분석지원을 추진한다.

첫째, 범정부 데이터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데이터 생애주기 전반 표준화·품질관리 미비로 기관 내외 데이터 불일치나 중복 등 문제를 해소한다. 공공기관 데이터 주요 속성 값을 중앙관리시스템에 연계하고 데이터 표준규칙 제정으로 데이터 통일성을 확보한다.

'국가·전략데이터맵'을 구축해 데이터 소재·연관관계를 파악한다. 주요 전략과제(국정과제 등)별 데이터 연관성을 파악한다. 데이터 수집·관리, 융합·분석, 의사결정 지원 등 '정부 통합 데이터 플랫폼 구축' 업무재설계·정보화전략계획(BPR/ISP)을 진행 중이다.

둘째, 공공빅데이터센터를 설치한다. 다수 부처 정책 수립, 사회 현안의 합리적 해결 등 국가적 중요 의사결정 지원을 위해 '공공빅데이터센터'를 설치한다. 부처 합동 데이터 확보·분석이 필요하면 기관별 빅데이터센터와 협업해 범정부 분석과제를 주도한다. 2018년까지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고 2019년까지 설치한다.

셋째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에 관한 법률'을 제정한다. 데이터 기반 과학적 행정체계 구축·운영에 관한 사항을 법제화한다. 국가사회 현안에 최적화된 대책 마련과 미래 사회 변화에 선제 대응한다. 법률안은 부처협의 중이다. 연내 국회 제출한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TF 공동팀장)은 “의료·자동차·센서 등 공공분야 지능형·융합형 빅데이터가 민간에 개방돼 활용되도록 할 것”이라면서 “자율주행·헬스케어·가상현실 등 신산업 육성 위한 데이터 활용 생태계를 조성한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