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혈모세포 치료 성공 높이는 한국인 특정 유전자 발견

이경아 강남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이경아 강남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원장 김근수)은 이경아 진담검사의학과 교수팀이 한국인 혈액암 환자 조혈모세포 치료 성공률을 높이는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교수팀은 '조혈모세포 가동화 과정'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대상으로 유전자형을 분석한 결과, 릴랙신·인슐린 유사 집단 펩티드 수용체4(RXFP4) 유전자가 한국인 조혈모세포 치료에 관여하는 사실을 발견했다.

혈액암은 혈액을 만드는 유전자에 이상이 생겨 혈액과 림프계에 발생하는 암이다. 주로 조혈모세포 이식이나 항암제로 치료한다. 조혈모세포 이식치료는 조혈모세포를 많이 투여할수록 치료 성공률이 높다.

이경아 교수팀은 조혈모세포 가동화 관련 △혈액 내 조혈모세포 수 △채집산물 내 조혈모세포 수 △공여자 체중 당 조혈모세포 등 3가지 지표를 조사했다. 56명 공여자와 92명 환자를 대상으로 조혈모세포 가동화에 관여할 것으로 추정되는 53개 다형성 부위 유전자형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RXFP4 유전자가 3가지 지표에 모두 연관성을 보였다.

다른 인종에도 적용되는지 평가를 위해 101명 유럽인 대상으로 같은 실험을 했다. 유럽인에게서는 말초혈액 내 조혈모세포수와 RXFP4 유전자형 간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경아 교수는 “치료 효과에 영향을 미치는 조혈모세포 수집 결과에 한국인만 특정 유전적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며 “한국인을 위한 조혈모세포 가동화 약제 등 혈액암 새로운 치료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도서관에서 간행되는 과학저널 '플로스원' 최신호에 게재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