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프리마, 스마트폰용 지문인식 솔루션 갤럭시에 들어가

슈프리마(대표 송봉섭)는 스마트용 지문인식 솔루션 바이오사인(BioSign)이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 J5 2017과 SK텔레콤 갤럭시 A7 모델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슈프리마는 대만 지문센서 전문업체 이지스 테크놀러지와 제휴를 맺고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에 통합 솔루션 공급을 추진 중이다.

슈프리마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MWC 2017에서 바이오사인 2.0을 선보였다. 최신 인공지능(AI) 기술로 보강된 바이오사인 2.0은 초소형 지문센서를 지원해 원가절감에 기여한다. 빠른 인증속도로 저사양 프로세서(AP)도 높은 지문인식 성능을 제공한다. 시간과 환경의 변화에 구애 받지 않고 인증 성능이 유지되며 다양한 형태와 방식의 지문센서를 지원한다.

바이오사인 2.0은 고사양 프로세서를 적용한 하이앤드 스마트폰에서는 50㎳이하의 초고속 인증을 보장한다. 저사양 프로세서에서도 100㎳의 인증 속도와 0.0005% 이하의 오인증율(FAR)을 제공한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사용 기간이 지남에 따라 지문 인식성능이 떨어지는 경험을 한다. 바이오사인 2.0에 들어간 자기학습(self-learning) 알고리즘은 지문인식 기능을 사용할수록 오히려 정확도를 높인다.

바이오사인 2.0은 초소면적(2×2㎜)의 지문정보로 인증이 가능하다. 바형(bar), 정방형(square), 슬림형(slim) 등 다양한 지문센서서 안정적인 성능을 제공한다.

송봉섭 슈프리마 대표는 “프리미엄폰에서 중저가폰으로 지문인식이 확산하는 추세”라면서 “바이오사인 2.0은 중저가 스마트폰에 지문인식을 적용하는 효율적인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용 갤럭시A7은 슈프리마 바이오사인2.0이 들어갔다.
<SK텔레콤용 갤럭시A7은 슈프리마 바이오사인2.0이 들어갔다.>

[전자신문 CIOBIZ]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