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민 일상과 함께하는 지능형 정부 구현

정부가 국민 일상가 함께하는 지능형 정부를 만든다.

행정안전부는 9일 심보균 차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산업혁명 대응 전자정부 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전자정부 역할과 미래 방향성을 토의했다. 부처·지자체 정보화책임관(CIO), 정보화담당관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윤영민 한양대 교수는 '특이점 도래와 지능행정:전자정부적 관점' 주제로 발표했다. 윤 교수는 “전자정부 규정 요소는 기술과 정부에 대한 사회적 기대”라면서 “미래 전자정부가 가져야 할 특성으로 선제성, 반응성, 책임성”을 제시했다.

행안부 '지능형 정부 추진계획' 발표했다. 지능형 정부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첨단 신기술을 활용해 행정을 혁신한다. 맞춤형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세대 전자정부이다.

정부, 국민 일상과 함께하는 지능형 정부 구현

개인 주변 상황과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 이력을 추적·관리해 지능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 비서를 제공한다. 인공지능 자기학습을 활용해 행정프로세스를 재설계한다. 데이터 중심 행정혁신 기반을 마련한다. 플랫폼 기반 민·관 디지털 파트너십을 구현한다. 상황인지 기반으로 '지능형 안전망'을 구축한다.

'스마트 네이션(Smart-Nation) 10대 추진과제'도 공개했다. 스마트 네이션이란 민원처리 중심 기존 지역정보화를 벗어나 인공지능, IoT 등 첨단 ICT를 활용해 행정·안전·복지·교통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각종 문제를 해결하는 서비스다.

주요 서비스로 국민이 가구, 쇼파 등 대형 생활폐기물 처리 시 스마트폰 촬영 한번으로 폐기물 종류 인식, 수거 위치 정보 전송, 요금결제까지 할 수 있다. 길거리 쓰레기통에 센서, IoT 기술을 결합해 쓰레기통 별 수거시점 제공으로 깨끗한 거리·공원 조성에 기여한다.

정부, 국민 일상과 함께하는 지능형 정부 구현

전국 어디서나 스마트폰 앱 하나만 실행하면 CCTV 중점관제로 여성·어린이 등이 집까지 안전하게 보호하는 서비스도 있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우리나라 전자정부를 한 차원 높이기 위해 새로운 전자정부 아젠다를 설정하고 추진해야 한다”면서 “우리도 범정부 전자정부 사업 추진을 위해 전자정부 거버넌스 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