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 불구, 매출 300억원 이상 SW기업 '증가'

국내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매출액 300억원 이상 소프트웨어(SW) 기업이 늘었다.

한국SW산업협회는 17일 '2017년 SW 천억클럽' 현황을 발표했다. 전년 매출액 규모에 따라 1조원·5000억원·1000억원·500억원·300억원 등 구간별로 클럽을 집계했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로고.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로고.>

지난해 매출액 300억원 이상 기업은 220개다. 매출합계 51조591억원이다. 전년 대비 기업 수와 매출합계는 각 17.6%, 17.7% 증가했다. 모바일 기반 퍼블리싱을 확대한 게임업 상승, 카카오 등 모바일 플랫폼 콘텐츠 매출 증가, 온라인투오프라인(O2O) 기업 신규 진입 등이 원인이다.

매출 1000억원 이상 SW기업군 매출 기준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150 이상을 나타냈다. 1000억원 미만 클럽은 상대적으로 다소 낮지만 150에 근접한 수치를 보였다. 150을 기준으로 이상이면 호황인 것으로 평가한다.

300억원 이상 SW기업은 2013년 114개에서 17년 220개로 늘었다. 매출 규모도 총 29조9000억원에서 51조1000억원으로 두 배 확대됐다. 상장기업 수는 코스닥 신규 상장한 인크로스 등이 추가되면서 81개로 증가했다. 전년도는 67개였다.

종사자 수도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 매출 300억원 이상 기업군은 총 10만6000명의 종사자를 보유한다. 100억원 이상 기업을 포함하면 13만2000명이다. 일자리 창출을 이끌었다.

SW천억클럽은 정보기술(IT)서비스, 게임, 콘텐츠 기업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조클럽에 가입한 8개 기업 중 상용SW기업은 없다. 삼성SDS, 네이버, LG CNS 등이 해당된다. SW사업 분야 별도 매출을 공개하지 않는 SK주식회사는 조사에서 제외했다.

5000억원 클럽 12개사 가운데 게임업체가 절반이다. IT서비스기업도 4개가 포진했다. 외국계기업으로는 한국IBM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오라클, 한국MS 등은 매출 공개를 하지 않아 조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국내 상용SW기업으로는 미라콤아이앤씨, SK인포섹, 코마스, 더존비즈원, MDS테크놀로지, 한글과컴퓨터 등이 1000억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조현정 한국SW산업협회장은 “세계적 불황 속에서도 SW산업 업황은 우려를 불식시키며 기대 이상 실적을 냈다”면서 “산업 환경이 급변하며 자구책을 찾는 SW기업 노력이 지속 된다”고 말했다. “정부에서도 SW산업을 차세대 산업으로 성장시키고자 하는 정책 지원이 병행된 결과”라고 덧붙였다.


[표]300억원 이상 SW기업 현황

자료:한국SW산업협회

경기침체 불구, 매출 300억원 이상 SW기업 '증가'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