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민등록시스템 수출 길 열린다…자메이카 첫 수출 대상

한국 주민등록시스템 수출 길이 열린다.

재클린(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자메이카 총리실 수석기술부장, 손연기 지역정보개발원장, 심덕섭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 카밀리아 미주개발은행(IDB) 전문관 등이 '자메이카 공무원 대상 주민등록시스템 수출지원 초청연수' 후 기념 촬영했다.
<재클린(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자메이카 총리실 수석기술부장, 손연기 지역정보개발원장, 심덕섭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 카밀리아 미주개발은행(IDB) 전문관 등이 '자메이카 공무원 대상 주민등록시스템 수출지원 초청연수' 후 기념 촬영했다.>

행정자치부는 17~21일 자메이카 공무원 대상 주민등록시스템 구축 경험을 전수한다. 방한은 자메이카 주민등록제도 도입과 시스템 구축을 위해 미주개발은행(IDB) 지원 요청으로 이뤄졌다. 포스코ICT 등 국내 정보기술(IT)과 컨설팅 기업이 참여한다. 전자정부 수출 일환이다.

연수기간 중 자메이카 공무원, 주민등록 관련 기관·사업자가 함께 참여한다. 자메이카 주민등록 추진 현황을 소개하고 우리나라는 관련 기술과 비법을 공유한다.

자메이카 공무원과 국내 사업자 만남을 주선해 실질적 협력과 수출로 이어지도록 한다. 한국 주민등록제도는 국제적 관심이 높다. 2011년부터 2016년까지 베트남·탄자니아·페루 등 27개국이 한국을 방문했다. 주민등록 제도와 시스템 견학을 했다. 지난해 라오스·미얀마·스리랑카 정부 공무원 대상 초청 연수도 했다.

실질적 수출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IDB 자금 지원을 받는 자메이카가 주민등록시스템 수출 첫 사례로 기록된다. 정부는 주민등록제도에 관심 있는 국가나 국제기구 대상 컨설팅, 교육, 기술 지원을 적극 협력한다.

심덕섭 행자부 지방행정실장은 “연수생과 IDB 관계자 복귀 후에도 지속적으로 주민등록에 관심을 갖도록 해 기업 진출을 성공적으로 이루겠다”면서 “자메이카가 한국 주민등록시스템 수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