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는 불치병(?), 치료 가능한 것도 있다

치매는 불치병으로 인식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노인성 치매 중 '정상압 수두증'은 치료가 가능한데 증상을 사전에 파악,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는 조언한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은 '정상압 수두증' 등 치료 가능한 노인성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인지와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17일 밝혔다.

치매는 뇌손상에 의한 인지기능 장애로 일상생활을 유지하기 어려운 상태를 말한다. 알츠하이머병, 혈관 치매, 루이체 치매, 파킨슨 치매가 원인일 경우 약물 치료로 증상을 조절한다. 개선에는 한계가 있어 치매가 치료 불가능한 질환으로 인식된다.

노인성 치매 원인 질환 중 근본적 치료가 가능한 것이 '정상압 수두증'이다. 뇌는 단단한 두개골 안 공간에서 뇌척수액 속에 떠 있는 상태로 위치한다. 뇌척수액은 여러 신경호르몬을 전달하고 노폐물을 제거한다. 정상범위로 유지돼야 하는 뇌척수액 생성이 과다하거나 흡수가 덜 이뤄지면 두개골 속 폐쇄적 공간에 갇혀있는 뇌척수액이 뇌를 압박한다. 수두증으로 불리는 질병이다. 뇌척수액 압력이 정상 범위인데도 수두증이 나타나는 것을 '정상압 수두증'이라고 한다.

뇌척수액의 흐름을 복강으로 이어주는 션트수술
<뇌척수액의 흐름을 복강으로 이어주는 션트수술>

뇌척수액을 허리에서 30~50㎖ 정도 주사로 뽑아주면 보행, 기억, 배뇨 증상이 개선된다. 시술 효과는 며칠이 지나면 사라지기 때문에 정상압 수두증이 확실한 경우 과다한 뇌척수액을 복강 등으로 빼주는 '션트 수술'로 효과를 유지한다.

정상압 수두증은 70세 이상 노인 100명 중 2명에서 볼 수 있는 흔한 질병이다.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으로 잘못 진단되는 경우도 있다. 노년기 기억저하와 보행, 배뇨장애가 나타날 때는 정상압 수두증 가능성을 확인해야 한다. 약물 치료가 아닌 수술적 치료로 증상을 개선한다.

박영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
<박영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

박영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정상압 수두증과 같이 치료가 가능한 치매도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치매는 병원에 다니기 시작하면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해 초기 치료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증상이 있으면 검진을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