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체형, 심방세동 발병↑..동양인 특징 첫 규명

정보영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정보영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박준범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박준범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건강한 정상체형이라도 고혈압, 당뇨 질환 발병 가능성이 있으면 비만체형에 비해 심방세동 발병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만체형이 고혈압, 당뇨에 더 취약해 연관질환인 심방세동 발병율이 높다는 기존 학설을 뒤짚는 결과다.

세브란스병원은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박준범 교수팀은 정상체형 동양인이 비만체형보다 고혈압, 당뇨 전 단계에 놓일 경우 심방세동 발병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삼방세동 발병에 고혈압, 당뇨에 관한 동양인 특징을 규명한 첫 사례다.

연구팀은 2003년부터 2008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검진자 41만여 명 자료를 분석했다. 이중 심방세동을 포함한 심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없는 건강한 20세 이상 검진자 22만7102명 심방세동 발병유무를 2013년까지 추적 조사했다. 심방세동 발병 위험 요소 중 대표적 선행질환으로 알려진 고혈압, 당뇨에 주목해 정상체형과 비만체형자에 위험율을 분석했다.

약물치료와 생활습관 교정이 필요한 질병 단계가 아닌 두 질환 전단계를 기준으로 했다. 심방세동발병 환자를 감소하고 예방적 치료가능성 여부 파악이 목적이다.

사용된 고혈압 전단계 기준은 수축기 120~139mmHg, 이완기 80~89mmHg, 당뇨 전단계는 공복혈당장애 기준인 100~125mg/㎗을 인용했다.

분석 결과 체질량지수(BMI) 25이하 정상 체형군이 비만군에 비해 심방세동 발병율이 11% 더 높았다. 공복혈당장애가 발병할 경우 정상체형군이 비만체형보다 16% 높아졌다. 고혈압 전단계와 공복혈당장애를 함께 동반할 경우 심방세동 발병율은 비만체형군에 비해 27%나 높았다. 비만체형을 가진 사람이 고혈압과 당뇨를 동반한 심혈관질환 발병율이 정상체형보다 높다는 기존 연구를 뒤짚었다.

사망률도 적정 체형군이 고혈압 전단계와 공복혈당장애를 동반할 경우 심혈관질환 발병, 사망률이 비만체형군보다 높았다.

정보영 교수는 “최근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연구진이 찾았던 한국인 고유심방세동 발병 유전체 보유 등 인종적 특성을 비롯한 여러 원인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후속 연구로 이를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임상연구(HI15C1200), 미래창조과학부 후원으로 이뤄졌다. 유럽심장학회지 최근호에도 게재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