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암 조기발견 한다

고대안암병원 전경
<고대안암병원 전경>

혈액 한 방울만 있으면 스마트폰에 연동한 자가진단기로 암을 조기 발견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고려대 안암병원(원장 이기형)은 생명과학부 김준 교수팀과 스마트폰으로 조기에 암을 발견하는 자가진단기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폰 암 자가진단기는 김준 교수팀, 고대 안암병원, 하엘 기업부설연구소가 공동 개발했다. 처음으로 혈액 한 방울로 rpS3 단백질 분비현상을 이용해 암 조기 발견과 추적관찰이 가능하다.

원리는 다양한 암 환자에서 특정적으로 분비되는 바이오마커를 이용해 암을 선별한다. 자가진단기를 이용하면 암 조기 발견과 암 수술, 항암치료 이후 환자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암 전이 여부와 암 발생 부위까지 파악할 것으로 기대한다.

위장관 암 환자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 현재 암 선별검사를 위해 사용 중인 혈청학적 바이오마커보다 민감도, 특이도가 향상됐다. 상반기에 국내외 특허 6건을 출원했다.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허가 임상에 돌입한다.

김준 교수는 “대부분 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