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대응…'병원체자원 전문은행' 출범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보건당국이 바이러스 등 병원체 자원 수집·관리 활성화를 위한 '분야별 병원체자원전문은행제도'를 시행한다. 지카바이러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같은 전염성 높은 해외 신종감염병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1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6월 말 바이러스 분야는 고려대학교, 의진균(곰팡이·효모·버섯 등을 포함한 미생물군) 병원체 자원 분야는 가톨릭관동대학교가 전문은행으로 지정됐다.

전문은행제도는 지난 2월 4일 시행된 '병원체자원의 수집·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이다. 병원체 자원에 대한 접근성을 보장하고 전문화된 수집 체계를 마련한다.

'병원체 자원'은 인간에게 감염성 질환을 일으키는 미생물 병원체와 그 파생물, 관련 정보를 통칭한다. 유행 양상, 토착성에 따라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백신·치료제·진단제도 국내 환경에 맞는 병원체 자원을 활용한 연구가 필요하다. 나고야의정서 발효, 생물테러 위협으로 자국 병원체자원을 타국에 제공하지 않는 사례가 늘고 있다. 병원체자원에 대한 국내 연구자의 접근 보장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정된 전문은행 2곳은 국고보조를 받는다. 전문은행으로 지정되려면 1000주(株) 이상의 병원체자원을 관리하는 보관시설과 전문연구·안전관리 등의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 연 1회 안전관리를 받는다.

이와 함께 정부는 민간 병원체자원 수집 활성화를 위해 이들 기관 외에도 전북대·중앙대 등도 의진균 분야 전문은행으로 지정했다. 이들 은행은 병원체자원을 수집·관리한다. 정부는 이번에 지정된 바이러스, 의진균 분야 외에도 향후 5년 내 세균, 원충, 파생물질(세포·항원·항체) 등으로 분야를 확대할 계획이다.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의 국내 병원체자원 수집·분석·평가·보존·분양 업무를 확대한다.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 국내 감염병 연구의 기반마련을 위해 2020년까지 병원체자원 1만 주 확보를 목표로 운영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병원체자원전문은행은 국내 감염병에 대한 치료·진단제 개발 기반을 보장하고 국내 보건의료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