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스터디]현대중공업, 차세대 재해복구시스템 구축

현대중공업은 대규모 재해에도 비즈니스 연속성을 유지하는 차세대 재해복구센터와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지난해 9월 경주·울산 대지진 후 현대중공업은 전사 재난·재해 대응과 복구체계를 점검했다. 한국IBM을 주사업자로 선정해 전략적 재해복구센터 구축에 착수했다.

경주·울산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경기 용인 IBM 재해복구센터 내 시스템을 구축했다. 신 재해복구시스템은 재해 선포 후 빠르게 IT서비스를 정상화 한다.

진도7 이상 내진 설계됐다. 주 전원이 다중화 되고 비상발전기, 무정전 전원장치 등이 설치됐다. 시스템과 데이터 수신 순위에 따라 재해복구 전략을 차별화 해 재무·구매·인사·고객서비스 등 업무시스템은 24시간 내, 생산과 공정시스템은 1주일 내 정상화 한다.

현대중공업과 한국IBM은 재해복구체계와 절차가 잘 운영되도록 재해 상황을 가정한 모의훈련을 진행했다. 향후 추가 진행한다.

천보경 현대중공업 ICT혁신센터 정보통신부 팀장은 “전략적 IT운영으로 재난 상황에서도 비즈니스 신뢰를 높이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