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리코시스와 차량용 디스플레이 사업 MOU

가상화 기반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 개발사 틸론(대표 최백준)이 19일 임베디드 솔루션 개발사 리코시스(대표 김영수)와 기술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이번 MOU는 리코시스가 보유한 차량용 임베디드 솔루션과 틸론이 보유한 블록체인, 가상화 솔루션을 활용해 가상 멀티 운용체계(OS) 플랫폼에 기반한 차량내 블록체인(In-Vehicle Blockchain) 사업에 대해 협력하기 위한 것이다. 또 양사 협력 시너지를 통해 디지털화 되고 있는 자동차 디스플레이와 스마트 디바이스에 대한 다양한 요구사항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리코시스의 자동차 데이터 체계인 올리브(O'lib) 기술과 틸론 기술을 연계해 기존 차량 내부에서 저장, 분석하던 데이터를 외부 클라우드 서버와 블록체인을 통해 많은 정보에도 과부화 방지와 빠른 분석이 가능하도록 시너지를 높이기로 했다.

최백준 틸론 대표(왼쪽)와 김영수 리코시스 대표가 MOU를 교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백준 틸론 대표(왼쪽)와 김영수 리코시스 대표가 MOU를 교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재 자동차 디지털 디스플레이 시장이 2020년까지 연 평균 11% 높은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틸론은 이번 협업을 계기로 가상화 기반 차량용 디스플레이 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틸론 측은 “자동차 산업에서 발생하는 보안문제에 틸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면 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자율주행차량 내 업무용과 인포테인먼트용 서버를 구분하는 가상화 OS를 개발해 안정화된 시스템을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틸론의 가상화 제품군으로는 전천후 데스크톱 가상화(VDI) 제품인 디스테이션(Dstation)과 GPU 가속에 특화된 VDI 제품인 지스테이션(Gstation)으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했다. 독자적인 하이퍼바이저 기술력을 인정받아 국내는 물론 일본 등 해외에도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프라이빗 블록체인 제품인 센터체인(CenterChain)을 갖춰 블록체인 기반 정보보호에도 나서고 있다.

리코시스는 자동차 임베디드 그래픽 솔루션인 '티아코어(TiaCore)'를 통해 국내 자동차용 임베디드 GUI 분야 발전에 기여했다. 최근 국내 최초로 자동차 임베디드 그래픽 부문 GS 인증뿐 아니라 세계 최초로 임베디드 그래픽 솔루션 분야에서 공인 소프트웨어 개발 성숙도 모델인 'CMMI(Capability Maturity Model Integration) 레벨 3' 인증을 획득했으며 중국으로도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양사 관계자는 “기술 융합을 통해 차세대 차량용 디스플레이 산업을 주도하는 리딩기업으로 거듭나 전장사업 분야에서 차별화된 제품을 제공, 국내 자동차 사업의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