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대외 물류BPO, 태국·베트남·중국 이어 인도네시아로

삼성SDS가 대외 물류업무프로세스아웃소싱(BPO) 해외사업 대상 국가를 확대했다.

삼성SDS는 인도네시아 코린도그룹과 글로벌 통합물류 운영 전략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태국·베트남·중국에 이어 인도네시아로 대외 물류BPO 진출 국가를 늘렸다.

김형태 삼성SDS SL사업부장(왼쪽)과 박인철 인도네시아 코린도그룹 부회장이 인도네시아 통합물류 전략적 협약을 체결하고 악수하고 있다.
<김형태 삼성SDS SL사업부장(왼쪽)과 박인철 인도네시아 코린도그룹 부회장이 인도네시아 통합물류 전략적 협약을 체결하고 악수하고 있다.>

코린도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대표 한국인 투자 기업이다. 자원과 제지사업을 비롯해 중공업, 물류 화학 등 30개 계열사를 보유했다.

협약으로 삼성SDS는 현지 물류 실행력을 보완하고 대외 매출을 확대한다. 코린도그룹은 삼성SDS 물류플랫폼 '첼로' 기반 물류 고도화를 추진한다. 국제 운송 경쟁력을 높인다. 물류 부문에서 사업 협력 모델을 만들고 향후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박인철 코린도그룹 부회장은 “양사가 갖는 장점을 결합하면 시너지가 많을 것”이라면서 “사업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형태 삼성SDS SL사업부장(부사장)은 “해외 현지 물류 실행력을 강화하고 대외고객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지속성장을 위해 대외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는 팜오일(세계 1위), 주석(매장량 세계 2위), 니켈·금(세계 6위) 등을 보유한 자원 부국이다. 삼성SDS는 인도네시아 니켈 체굴권을 가진 아딧야와 5년간 1500억원 규모 물류BPO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전자·부품 등 컨테니어선 중심에서 화물전용선 시장으로 확대했다.

삼성SDS 대외 물류BPO, 태국·베트남·중국 이어 인도네시아로

지난해 태국 통관전문 물류기업 아큐텍, 베트남 항공화물터미널업체 알스와 합작회사를 각 설립했다. 5월에는 중국 케리와 별도 합작회사 설립에 합의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