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바이오 축제, 'K-바이오' 우수성 알린다

작년 개최된 바이오 USA 행사 전경
<작년 개최된 바이오 USA 행사 전경>

한국바이오협회(회장 서정선)는 코트라와 공동으로 19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샌디에이고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7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2017 바이오 USA)'에 참가, 한국관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2000년 초부터 한국바이오협회와 코트라는 매년 행사에 참가, 우리나라 바이오산업 우수성을 소개했다. 올해 한국관에는 국내 14개 기업, 공공기관, 지자체가 참가한다. 우수 바이오기술 전시 △파트너링 미팅 △해외 네트워크 발굴 등을 진행한다.

한국관 참가 기업은 DM바이오, 휴온스글로벌, 강스템바이오, 바이오이즈, 인트론바이오, 이셀, 라미나, 지니스 등 10곳이다. 지자체 중에는 강원테크노파크, 서울시가 참여한다.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도 참가한다.

이번 바이오 USA에서는 한·미 바이오 메디컬 챌린지 테이블이 개최된다. 한·미 바이오산업 정부 부처와 기업이 모여 양국 바이오산업 현 주소를 소개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주요 국가별 바이오 정책, 주요 성과를 소개하는 '글로벌 이노베이션 허브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한국바이오협회와 코트라는 국내 투자 유치를 위한 공동 발표를 진행한다.

내년부터는 한국바이오협회, 보건산업진흥원,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각 부처별 따로 참가하는 비효율을 해소한다.

서정선 한국바이오협회장은 “올해는 산업화 궤도에 오른 우리나라 바이오 기술력을 알리고, 미국 주정부와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