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미국서 대웅제약에 소송 제기…"보톡스 균주 도용" 주장

메디톡스 '메디톡신'
<메디톡스 '메디톡신'>

메디톡스가 미국에서 대웅제약을 상대로 보툴리눔 균주를 도용당했다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대웅제약은 소송을 마무리한 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반박했다.

1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법원에 대웅제약, 미국 파트너사인 알페온 등에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법무법인 셰퍼드 멀린이 소송을 맡았다.

보툴리눔 톡신은 '보톡스'로 불리는 미용성형 시술용 바이오의약품이다. 보툴리눔균에 의해 만들어지는 신경독소가 주성분이다. 메디톡스는 그동안 대웅제약이 자사 보툴리눔 균주를 도용했다는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해왔다.

소장에서 전직 직원 A씨가 친분이 있었던 대웅제약 직원 B씨에게 자사 보툴리눔 톡신 균주에 대한 정보와 의약품 제조공정 등 일체의 정보를 전달하고 금전적 대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가 대웅제약으로부터 받은 금전적 대가를 12만 달러(약1억3000만원)라고 명시했다. 소장에 언급된 A씨와 B씨는 대웅제약과 함께 이번 소송 피고소인으로 올라있다.

메디톡스는 이번 소송 취지에 대해 대웅제약 등 피고소인이 훔쳐간 보툴리눔 톡신 균주로 인해 침해된 지적 재산권을 반환받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제품으로 '메디톡신', '나보타'를 각각 보유 중이다. 현재 대웅제약은 미국 파트너사인 알페온을 통해 '나보타'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신청했다.

메디톡스는 지난해부터 대웅제약 나보타의 일부 염기서열 정보가 자사 제품과 동일하다며, 대웅제약이 자신의 기술을 도용했다고 주장해왔다. 이 과정에서 메디톡신 전체 염기서열 등 유전정보를 공개하면서 대웅제약에도 균주 출처를 공개하라고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은 “우선 소장의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해 소송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소송을 마무리한 후 메디톡스에 이 모든 상황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