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 지자체 정보화 수준 진단 모델 마련…매년 진단 실시

지방자치단체 정보화 수준을 측정하는 진단모델이 마련됐다. 매년 진단을 실시해 우수 사례는 확산하고 미흡한 지자체는 컨설팅을 실시한다.

지역정보화 수준진단별 프레임워크
<지역정보화 수준진단별 프레임워크>

행정자치부는 지자체별 지역정보서비스와 정보기반 운영수준을 종합한 '지역정보화 수준진단모델'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진단결과 토대로 지역정보화 수준진단·분석 리포트를 발행한다.

기존 지역정보화 수준진단은 평가영역과 평가항목이 개인정보보호 등 특정영역에 한정됐다.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진단분야를 지역정보서비스와 정보기반 분야로 넓혔다.

지역정보서비스는 주민 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영역 10개를 선정해 기준을 마련했다. 정보기반 분야는 개인정보보호 등 기존 4개 진단영역 외 장애예방·대응영역을 신설했다.

산·학·연 전문가 검토를 거쳐 10개 진단영역에 20개 대표 서비스를 발굴한다. 서비스별 모델도 마련했다. 혁신성과 수혜자 관점 효과를 고려해 3~5단계로 구분해 진단지표를 구성했다.

행자부, 지자체 정보화 수준 진단 모델 마련…매년 진단 실시

ISO20000 등 정보시스템 운영 국제표준, 통합전산센터 사례 등을 고려해 시스템 운영에 필수적 5개 진단항목을 도출했다. 항목별로 세부 진단요소를 정의했다.

정윤기 행자부 전자정부국장은 “종합 진단결과로 맞춤형 지원을 실시해 지역 간 정보화 격차를 해소 한다”면서 “도·농간 균형발전을 이루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