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빅데이터 활용해 일자리 등 지자체 민생업무 처리

공공기관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일자리, 지방세, 응급환자 등 지방자치단체 민생 업무를 쉽게 처리한다.

행정자치부는 '2017년도 공공 빅데이터 표준 분석 모델'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공공기관 빅데이터 행정 활성화와 빅데이터 분석 업무 효율화를 위해서다.

공공 빅데이터 활용해 일자리 등 지자체 민생업무 처리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이 추진한 빅데이터 분석 모델을 표준화 한다. 다른 기관도 쉽게 활용하도록 개발한다. 지난해 처음 시작했다.

표준분석 모델은 1회성 분석이 아닌 행정업무에 지속 활용된다. 행정기관 의사결정 지원에 도움을 준다. 올해는 2013~2016년 중앙부처와 지자체에서 개별 분석한 260개 과제 중 민생, 안전, 복지 분야 대상이다. 일자리, 지방세, 응급환자, 상수도 누수, 복지자원 최적화, 도로안전 등 10종이다.

윤종인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행정분야에 적용하는 다양한 빅데이터 표준분석 모델을 정립한다”면서 “전 부처와 지자체로 확산해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데이터 기반 과학 행정이 구현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