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프액 누출, 림프관 색전술로 해결

김진우 아주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김진우 아주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아주대병원(원장 유희석)은 영상의학과 인터벤션 김진우 교수팀이 림프관 색전술을 이용해 림프액 누출을 없애거나 줄였다고 20일 밝혔다.

김진우 교수팀은 2014년 수술 후 림프액이 누출된 환자에게 처음으로 림프관 색전술을 시행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102건을 시술했다. 암 수술 후 림프액이 누출된 환자 21명에게 림프관 색전술을 시행한 결과 치료 성공률이 95.2%를 기록했다. 시술 후 평균 입원기간은 5.9일로 나타났다.

림프액은 우리 몸을 순환하며 면역과 관련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종양이나 외상 등 수술 중 임파선을 절제한 환자에서 수술 후 림프액이 누출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보존적 치료를 하면서 줄어들기를 기다리는 게 유일한 치료법이다. 치료기간이 길고 림프액이 다량 누출될 경우 치료가 실패할 가능성도 높다.

김진우 교수는 “수술이 성공하더라도 임파선 절제 부위에서 림프액이 누출될 가능성이 있고 지속적으로 유출되면서 입원기간이 늘어난다”며 “림프관 색전술은 수술 후 환자 빠른 회복을 돕는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