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삼성 덱스에 최적화된 가상 데스크톱 솔루션 출시

틸론(대표 최백준)은 삼성 덱스(DeX)에 최적화된 가상 데스크톱 솔루션 '디스테이션(Dstation) 8.0'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 덱스는 스마트폰 화면을 모니터나 TV 등 큰 화면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도킹 액세서리로, 18일 출시된 삼성 갤럭시 S8, S8 플러스부터 지원된다.

틸론, 삼성 덱스에 최적화된 가상 데스크톱 솔루션 출시

삼성 덱스는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풀HD 화면으로 PC 방식의 전용 인터페이스가 표시되며 여기서 틸론 디스테이션 앱을 통해 가상 데스크톱에 연결하면 데스크톱 PC와 같은 느낌으로 사용할 수 있다.

삼성 덱스가 지원하는 인터넷 브라우저, 갤러리, 메모장, 캘린더 등의 모바일 앱 외에도 틸론 가상 데스크톱 앱을 통해 데스크톱 PC용 앱까지 그대로 구동할 수 있다.

이렇게 구현된 가상 데스크톱은 언제 어디서나 접속해 사용할 수 있다. 가상 데스크톱은 클라우드로 만들어져 있어 인터넷만 연결되면 자택과 직장, 이동 중에도 자신의 PC 환경을 이용할 수 있다. 또 만약의 경우 스마트폰을 분실하거나 도난당했을 때에도 가상 데스크톱은 그대로 유지돼 정보 유출로부터 개인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틸론은 8년간 모바일 기기 가상화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타 가상화 업계에 비해 빠른 제품 출시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출시된 삼성 덱스 지원 디스테이션 클라이언트는 키보드와 마우스 등 주변기기를 인터페이스에 맞추는 한편, 프로토콜 최적화로 동영상 재생이나 고사양 애플리케이션 구동 시에도 빠른 반응 속도를 보여준다.

확장성과 PC 대체 효과도 크게 늘었다. 삼성 덱스가 유선 인터넷 포트와 HDMI, USB포트와 냉각팬을 지원하면서, 장시간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상 데스크톱 환경이 만들어져 스마트폰 화면으로 가상 데스크톱을 사용할 때 겪기 쉬운 배터리 소모, 기기 발열, 좁은 화면으로 인한 모바일 기기의 한계를 벗어나게 됐다.

틸론 관계자는 “틸론 디스테이션 8.0과 삼성 덱스 출시가 스마트폰과 PC의 구별이 필요 없는 본격적인 BYOD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한 발 앞선 기술력으로 모바일과 OTT 등 새로운 플랫폼 환경에서도 혁신적인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