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바이오]대웅제약, 미국 항생제 시장 첫 진출

대웅제약 '메로페넴'
<대웅제약 '메로페넴'>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항생제 '메로페넴'을 미국 시장에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우리나라 기업이 만든 제네릭(복제약)이 미국 시장에 진출한 첫 사례다.

메로페넴은 아스트라제네카가 출시한 '메렘' 제네릭 의약품이다. 병원에서 중증 박테리아 감염부터 일반 감염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카파페넴 계열 메로페넴 항생제다. 다른 항생제와 교차 내성이 적고 세균 외막 투과성이 높다. 구토 등 부작용도 적다. 2015년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회사는 품절 사태를 겪는 미국 메로페넴계 항생제 시장에서 안정적 수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미국 내 관련 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1억4500만달러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