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지능정보사회 구현할 차세대 보안리더 배출

안전한 지능정보 사회 구현에 앞장설 차세대 보안리더 10인이 선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기술연구원(원장 유준상)은 30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제5기 차세대 보안리더 '베스트10' 인증식을 했다.

5기 차세대 보안리더 교육생 140명 중 김민근(경기대), 박의성(목포대), 변준우(선린인터넷고), 서민교(능동고), 방우림·최이주(서울여대), 진우현(동의대), 박필근(고려대), 지한별(서울과학기술대)이 최수우 인재로 선정됐다.

차세대 보안리더는 정보보호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 맞춤형 교육과 실무중심 프로젝트 구현을 수행했다. BoB 5기는 교육생 4~5명이 팀을 이뤄 최근 이슈가 된 스마트TV와 블랙박스 취약점 분석 등 28개 정보보호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랜섬웨어 방어 솔루션 우회 가능성을 입증하고 대책을 마련한 '안티 랜섬웨어 엑스퍼트 서비스 프로젝트'가 BoB 그랑프리에 뽑혔다. 미래부는 제품 사업화가 가능한 프로젝트를 그랑프리로 선정해 창업지원금 5000만원을 지급한다.

미래부는 지난해 사이버보안 인력양성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잠재력과 가능성을 갖춘 인재를 조기에 발굴해 향후 5년간 정보보호 전문인력 7000명을 양성한다.

송정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지능정보사회 선결조건은 사이버보안”이라면서 “BoB 수료생이 지능정보사회 안전을 책임질 핵심인재가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