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IPO 최대어 넷마블, 다음달 2조원대 공모 실시

게임IPO 최대어 넷마블, 다음달 2조원대 공모 실시

국내 게임업계 최대 기업공개(IPO)로 주목받는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가 다음달 2조원대 공모를 실시한다. 넷마블은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 예정이다.

넷마블이 공모하는 신주는 1695만여주로 전체 주식의 20%에 해당한다. 공모예정가는 12만1000원~15만7000원이다. 공모금액은 최소액 기준 2조513억원이다. 상장 후 넷마블 시가총액은 10조원을 웃돌 전망이다. 수요예측은 다음달 11~20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다. 공모가가 확정되면 25~26일 이틀간 청약을 실시한다.

넷마블은 지난해 글로벌 모바일게임 퍼블리셔 7위에 올랐다.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 인기 게임을 보유했다. 연간 매출은 2015년 1조원, 지난해 1조5000억원이다. 해외 매출 비중은 지난해 기준 51%다.

넷마블은 지난해 말 출시한 레볼루션 반응이 좋아 올해도 호실적이 기대된다. 레볼루션은 출시 한 달 만에 2060억원 매출을 올렸다. 넷마블은 올해 미국 게임사 카밤의 밴쿠버스튜디오를 인수하는 등 인수합병(M&A)에 적극적이다.

이호준 SW/콘텐츠 전문기자 newlevel@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