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극동대, 사이버보안 인재 양성에 맞손... 국내 첫 포티넷보안아카데미 도입

포티넷코리아(대표 조현제)는 극동대학교(총장 한상호) 산업보안학과와 '사이버보안 교육 아카데미' 관련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포티넷코리아와 극동대학교 산업보안학과는 '사이버보안 교육 아카데미' 관련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현제 포티넷코리아 대표(오른쪽)와 한상호 극동대 총장이 기념촬영했다.(사진:포티넷코리아)
<포티넷코리아와 극동대학교 산업보안학과는 '사이버보안 교육 아카데미' 관련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현제 포티넷코리아 대표(오른쪽)와 한상호 극동대 총장이 기념촬영했다.(사진:포티넷코리아)>

극동대는 '보안장비 이론 및 실습' 과정에 포티넷 보안 아카데미(FNSA)를 도입해 핵심 보안인력을 양성한다. FNSA 프로그램을 국내 활용한 첫 사례다.

FNSA는 지능형 위협을 관리하는 숙련된 사이버보안 전문가 훈련을 위해 포티넷이 개발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교, 호주 TAFE SA 대학 등 전 세계 여러 대학에서 도입했다.

포티넷은 세계적 사이버보안 인력 수요를 약 100만명으로 바라본다. 2019년까지 600만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FNSA는 이론 강의와 실습을 기반으로 포티넷 NSE(Network Security Expert) 훈련·인증 기회를 교육생에게 제공한다.

포티넷코리아와 극동대학교 산업보안학과는 '사이버보안 교육 아카데미' 관련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티넷코리아와 극동대학교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했다.(사진:포티넷코리아)
<포티넷코리아와 극동대학교 산업보안학과는 '사이버보안 교육 아카데미' 관련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티넷코리아와 극동대학교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했다.(사진:포티넷코리아)>

극동대 산업보안학과는 2013년 사이버보안학과를 시작으로 실무형 보안전문가 양성에 매진했다. 악성코드 분석과 디지털 포렌식 분야 인재 양성을 목표로 다양한 관련 커리큘럼을 마련했다.

박원형 극동대학교 산업보안학과 교수는 “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차세대 보안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특화 보안 프로그램을 도입했다”면서 “학문적 연구를 넘어 국내 산업계에 직접적으로 기여해 많은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