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2017년 고령화 질환 의약품 집중 육성

17일 삼진제약 본사에서 열린 제4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성우 대표가 작년 영업보고와 올해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17일 삼진제약 본사에서 열린 제4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성우 대표가 작년 영업보고와 올해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삼진제약(대표 이성우)은 제49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올해 고령화 질환 의약품 육성에 집중하겠다고 17일 밝혔다.

회사는 2016년 영업보고에서 2393억원 매출과 영업이익 421억원, 당기 순이익 3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10.5%,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6.9%, 11.6% 성장했다. 올해 시가배당률은 작년 대비 16.7% 증가한 700원이다. 임기가 만료된 이성수 이사를 재선임했고, 황완균 중앙대 약학대학 학장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성수 감사위원, 최영욱 감사위원 재선임, 황완균 감사위원을 신규 선임했다.

올해는 순환기와 뇌질환 치료제 등 고령화 질환 의약품을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클로피도그렐 항혈전제 플래리스'와 고지혈증 치료제 '뉴스탄틴-A', '뉴스탄틴-R', 고혈압 복합치료제 '에이알비-TS' 등 순환기질환 시장 지배력을 확대한다.

원료합성을 통한 원료의약품 수출 확대, 임상 1상 진행 중인 경구용 안구건조증치료제도 상업화에 속도를 낸다.

이성우 삼진제약 대표는“올 한해도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빠르게 대응해 지속적 성장과 주주가치 극대화라는 두 가지 경영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