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AWS 손잡고 글로벌 서비스 강화

아마존웹서비스(이하 AWS, 한국 대표 염동훈)는 글로벌 CRM 기업인 세일즈포스의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 우선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세일즈포스는 자사의 국제적 인프라 확장을 위해 세일즈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 앱 클라우드, 커뮤니티 클라우드, 분석 클라우드 등의 핵심 서비스를 AWS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미 세일즈포스는 헤로쿠(Heroku), 마케팅 클라우드 소셜 스튜디오, 세일스포스IQ, 세일즈포스 IoT 클라우드 등의 서비스를 AWS 상에서 운영하고 있었다.

마크 베니오프(Marc Benioff) 세일즈포스 CEO는 “AWS를 세일즈포스의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 우선사업자로 선정하면서 전략적 관계가 강화됐다. AWS는 점점 늘고 있는 세일즈포스 글로벌 고객층의 요구를 지원하는데 필요한 엔터프라이즈 역량을 갖춘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 업체”라고 말했다.

앤디 제시(Andy Jassy) AWS CEO는 “전 세계의 주요 기업들과 ISV(독립 소프트웨어 개발기업)들은 민첩성, 효율성, 비용절감을 위해 핵심적인 애플리케이션들을 AWS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있다. 이를 통해 AWS의 보안, 신뢰, 그리고 폭넓은 기능들을 누릴 수 있다. 세일즈포스가 새로운 서비스를 확대하고, 성장세를 유지하는데 계속해서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일즈포스, AWS 손잡고 글로벌 서비스 강화

이향선기자 hslee@ciobiz.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