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용 웨어러블 입고 의료 IoT 껑충

만성 질환 모니터링과 기타 임상 응용에 쓰이는 웨어러블 기술들이 의료 IoT 시장을 성장시키는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 한국 지사가 발표한 ‘임상 및 소비자 의료 건강 부문에서의 웨어러블 기술 분석 보고서(Wearable Technologies in Clinical and Consumer Health)’에 따르면, 2015년 세계 의료 웨어러블 기기 시장 수익은 51억 달러로 29.9% 성장했고, 2020년에는 189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같은 기간 부문별로 보면, 의료 및 임상용 웨어러블은 32.9, 소비자 건강 웨어러블은 27.8%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자용 피트니스 시장이 성장하고 있으나 다음 주자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이에 건강 관리 기능에 중심을 주는 의료 기기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이 시장을 선점하려면 기기간의 상호운용성과 적정 가격, 데이터 정확성에 민첩하게 대응해야 한다. 따라서 임상용 웨어러블 기기의 가치를 고객과 환자, 임상인들을 대상으로 입증시키려면 취합된 데이터들의 정확도가 높아야 한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 헬스케어 산업부의 벤카트 라잔(Venkat Rajan) 디렉터는 “불과 5년 전만 해도 불가능해 보였던 최신 애플리케이션들이 웨어러블 전자, 센서, 대체 전원, 무선 플랫폼들의 기술적 혁신을 통해 실현되고 있다. 기본 소비자 중심의 애플리케이션을 넘어 더욱 견고하고 믿을만한 기능들을 한데 모아 더욱 새로워진 웨어러블 기기들이 임상에서 활용 사례 스펙트럼을 더욱 넓힐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웨어러블이 출시한 후 기대했던 만큼의 성공한 기업이 많지 않은데 과도한 설계나 불필요하게 복잡하다는 것이 공통된 실패 요인으로 꼽힌다. 사용자 관점의 이해와 보다 단순하고 편리한 설계가 웨어러블 성공의 키가 될 것이다.

임상용 웨어러블 입고 의료 IoT 껑충

이향선기자 hslee@ciobiz.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