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디소프트-와이즈넛, AI 적용 지능형 차세대 그룹웨어 개발한다

장인수 핸디소프트 대표(왼쪽)와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가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그룹웨어 공동 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와이즈넛 제공
<장인수 핸디소프트 대표(왼쪽)와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가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그룹웨어 공동 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와이즈넛 제공>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핸디소프트(대표 장인수)와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그룹웨어 공동 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양사는 와이즈넛 머신러닝, 자연어처리 등 AI 기술과 핸디소프트 능동형반응기술을 접목한다.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활용해 더 나은 의사결정을 신속히 내리는 'AI기반 지능형 그룹웨어'를 개발한다.

AI기반 지능형 그룹웨어는 핸디소프트 그룹웨어에 와이즈넛 AI기술을 접목한다. 그룹웨어 내 다양한 비정형 정보를 추출하고 머신 러닝 기반 분석으로 그룹웨어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을 높인다.

핸디소프트 능동반응기술은 사용자가 일일이 시스템 자원활용을 요청하지 않아도 선제적으로 시스템 사용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사용자 시스템 사용 패턴을 인지하고 분석해 사용자가 그룹웨어 사용시 작업효율을 높이고 오류를 최소화 한다.

장인수 핸디소프트 대표는 “기업 협업 관련 소프트웨어(SW) 분야는 빠르게 진화하는 분야”라면서 “이번 협약으로 4차 산업혁명과 미래 협업 관련 SW 산업을 선도하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AI 기반 지능형 그룹웨어는 빠르게 변하는 고객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면서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차세대 그룹웨어 표준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